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4시 카페... 밤되면 앳된 얼굴들, 대놓고 "뻐끔뻐끔"

기사승인 2016.10.15  09:24:59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소년 담배 판매는 불법이지만 흡연은 제재 법규없어" 경찰도 방관 / 이주현 박지연 기자

1970년대 청소년들은 요즘 베이커리라 불리는 당시의 '빵집'이나 <말죽거리잔혹사>에 나오는 '분식집' 말고는 달리 만남의 장소가 없었다. 당시의 카페인 '다방'은 담배연기 자욱한 성인 전용, 청소년 출입금지 구역이었다. 오늘날 '카페'라 불리는 찻집은 참 너그럽다. 남녀노소가 다 들락거린다. 대형 프렌차이즈 카페에는 2층, 3층도 있고, 24시간 문 여는 곳도 있어, 청소년들이 밤 늦게 모여 떠드는 '명당'이 됐다. 시설 좋은 그곳은 흡연실도 근사하다. 여기가 청소년 흡연 해방구란다. 담배 연기를 뿜어대는 앳된 청소년이 카페 흡연실에 있다 한들, 그들을 끄집어 낼 뽀족한 제재 수단이 없으니, 카페 주인, 성인 손님, 심지어 경찰도 전전긍긍, 흡연 청소년은 '나 잡아 봐라' 뻐끔뻐끔...  

영상기자 이주현 박지연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