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할머니들 스케치 북에 유채꽃이 활짝 피었어요"

기사승인 2016.08.10  08:51:08

공유
default_news_ad2

- 그림으로 세상과 소통하고 마음을 치유하는 부산 강서구 할머니들 이야기 / 김지영 기자

도처에 혼자 사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 각자의 사연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부산 강서구 사회복지관이 홀로 사는 할머니들을 밖으로 불러냈다. 글을 모르는 할머니들에게 여기저기 구경을 다니게 하고 보고 느낀 것들을 그림으로 그려 보라고 주문했다. 잘 그린 그림일 수는 없지만, 그 그림 속에는 보고 싶은 가족이 있고, 자유롭게 날아 다니는 나비가 있고, 아름다운 유채꽃이 춤추고 있었다. 할머니들은 그림으로 마음 속에서 하고 싶은 말을 털어 내고 있는 것이었다. '꽃할매 스케치북'은  고달픈 삶의 치유 수단이고 외로운 관계의 소통 수단이었다.  

영상기자 김지영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