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르노삼성 '부산공장 가동 중지'...지역 경제계 큰 우려'

기사승인 2019.04.12  16:45:18

공유
default_news_ad2

- 2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지역 협력업체 경영악화 불가피 / 신예진 기자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가 결국 일시 가동중지에 들어간다. 지역경제계의 우려도 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사측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부산공장 셧다운을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노동절인 5월 1일을 포함하면, 모두 5일이다.

이번 부산공장 가동 중단은 ‘프리미엄 휴가 제도’를 통한 것이다. 프리미엄 휴가는 직원 복지 차원에서 제공했던 것으로, 법정 휴가와 관련 없다. 직원별로 연간 7~1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르노삼성 측은 프리미엄 휴가를 직원들에게 일괄적으로 사용하게 하고, 그 기간 동안 공장 문을 닫기로 했다.

르노삼성의 공장 가동중지 결정은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노사 임금 및 단체교섭 협상(임단협)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처음 협상을 시작했다. 10개월에 접어든 지금까지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 임단협의 쟁점은 노동강도 문제, 전환배치, 외주 분사 등이다. 그중 작업 전환배치 시 노조는 ‘합의’, 사측은 ‘협의’를 각각 주장하고 있다. 그 사이 노조는 지금까지 56차례에 걸쳐 226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이 같은 노조의 부분파업으로 부산공장 가동률은 50% 정도로 떨어졌다. 생산 물량이 줄면서 닛산은 올해 '로그' 위탁 생산량을 6만대로 결정해 르노삼성에 주문했다. 전년 대비 4만 2000대가 줄어든 수준이다. 사실상 내년부터 부산공장에서 생산할 신차 ‘MX3’ 수출물량 확보도 불투명하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부산 공장 가동 중지 결정을 내려 지역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사진: 르노자동차 소개 영상 캡쳐).

르노삼성의 노사 대치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협력업체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르노삼성의 파업 및  가동 중단에 따라, 지역 협력업체의 물량 및 매출 감소 역시 불가피하기 때문. 그러나 소규모 지역 업체들은 납품물량이 줄어도 직원들의 통상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문을 닫겠다’는 아우성까지 나오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 조사연구본부 관계자는 “르노삼성의 이번 결정으로 협력업체의 매출액 감소 등 피해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협력업체는 고용인원 유지조차 힘겨워 한다. 부산상의는 지역 협력업체의 피해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노사 분규의 장기화로, 가동 중단을 넘어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하고 있다.  노사는 현재 임단협 재개 시기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