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기노동자, 강원 산불 한전 책임회피 말고 예산 확보 요구

기사승인 2019.04.10  13:51:15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노총 “화인 본질은 한전의 유지∙보수 예산 삭감 및 관리∙감독 부실” / 송순민 기자

산림청 직원이 강원 산불의 잔불을 진화하는 모습이다. 강원 산불의 원인을 두고 전기노동자들이 한전의 예산 삭감으로 인한 사고라고 주장했다(사진: 산림청 제공).

전기노동자들이 강원도 산불이 처음 시작된 전봇대 개폐기와 관련해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한국전력이 예산을 삭감해 벌어진 사고며 이물질 얘기는 한전의 면피용 발언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녹슨 변압기와 전봇대, 개폐기 등을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유지보수가 제대로 되지 않은 전선의 수축, 팽창으로 생긴 부하가 커져 발생한 화재라고 10일 주장했다(사진: 민주노총 홈페이지).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10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불과 관련해 전기노동자의 입장을 밝혔다. 건설노조는 “유지보수가 안될 경우 전선 이음 부분이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며 부하가 걸린다”며 “열이 발생하면 전선이 삭아서 끊어지고, 화재나 감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건설노조가 한전 협력업체 비정규직 전기 노동자 57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노후 문제로 배전 현장의 30~50%를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33.9%에 달했다. 50~70%를 교체해야한다는 응답도 26.9%에 달했다.

전체 응답자의 98.6%가 한전의 2018~2019년 배전 선로 유지∙보수 공사 건수가 전년보다 줄었다고 밝혔다.

건설노조 측은 “한전의 이물질로 인한 화재는 책임회피성 발언”이며 “지금이라도 국민 안전과 화재 예방을 위해 유지∙보수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인호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장은 “전기는 눈에 보이지도, 소리도 나지 않는 존재이기 때문에 사고 발생을 예측할 수 없다”며 “배선현장 유지보수 예산을 삭감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전 측은 실적악화로 지난해 배전 부문 설비교체 예산을 약 4000억 원 삭감했지만, 화재는 자연재해일 뿐 관리부실과 설비불량의 문제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한전은 5일 강원도 산불이 해당 전봇대의 개폐기와 연결된 전선에 이물질이 날아와 스파크가 생겨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취재기자 송순민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