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이 촉발…자연지진은 아니다” 정부연구단 공식발표

기사승인 2019.03.21  11:25:22

공유
default_news_ad2

- 지하 4km에 주입한 고압 고온의 물이 단층대 활성화…국가 상대 소송 영향 줄 듯 / 신예진 기자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규모 5.4)은 지열발전이 촉발했다고 정부연구단이 공식 발표했다. 포항지진은 2016년 9월 경주에서 일어난 규모 5.8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역대 두 번째로 컸던 지진이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촉발’은 잠재요인에 따라 지진이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지난해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포항지진의 원인에 대해 촉발지진과 함께 자연 발생 지진, 직접 영향을 미친 유발지진 등이 제기돼 왔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균열이 발생한 도로(사진: 시빅뉴스DB).

공식 발표에 앞서 정부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가 먼저 의견을 냈다. 해외조사위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PX1, PX2) 주변에서 이뤄진 활동과 그 영향 등을 자체 분석했다”며 “PX-2(고압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됐고 이것이 결과적으로 본진을 촉발했다”고 밝혔다.

이강근 연구단장은 “‘유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내에서, ‘촉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너머를 뜻해 그런 의미에서 ‘촉발지진’이라는 용어를 썼다”며 “자연지진은 아니다”고 말했다.

지열발전은 수㎞ 지하에 물을 넣고 땅의 열로 데운 뒤, 이때 발생한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것이다. 4∼5㎞ 정도로 땅을 깊게 파는 데다 지하에 물을 주입하고 빼내는 과정이 있어, 지반이 약해지고 단층에 응력이 추가돼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

이날 지열발전이 포항지진과 관련이 있다고 결론이 남에 따라, 포항 시민들이 낸 소송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주관하고 예산을 지원한 국가 등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한편, 2년 전 포항지진이 발생한 직후 학계에서는 진앙이 지열발전소와 600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는 점 등을 들어 지열발전과 지진이 관련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이런 연구 결과를 작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하기도 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