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카드뉴스] 이국종 교수가 말하는 한국 중증 외상 센터의 답답한 현실

기사승인 2019.01.16  20:15:51

공유
default_news_ad2

- / 카드뉴스팀 서지현, 황석영

이국종 교수는 SBS와의 인터뷰 도중 응급 상황이 발생해서 긴급 출동을 위해 헬기 선착장으로 급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이날도 유일한 연락 수단인 무전기가 터지지 않아 이국종 교수는 분노가 차올라서 무전기를 바닥에 던졌습니다. 끊임없는 문제 제기와 시스템 개선에 대한 노력에도 한국 중증 외상 센터의 상황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는데요. 이국종 교수가 말하는 한국 중증 외상 센터의 고충은 무엇일까요?

카드뉴스팀 서지현, 황석영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