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개 도살금지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동물권 단체 ‘케어’ 청와대 답변 촉구

기사승인 2018.12.28  20:01:22

공유
default_news_ad2

- 시장 상인들의 생계유지도 문제돼 적절한 조치 필요 / 제정은 기자

지난 11월 27일 동물권리 보호 단체 '케어'는 ‘도살장에서 망치로 머리를 맞던 개가 잠시 튀어 나가 옆에 있는 자신의 새끼에게 젖을 물리며 죽었다. 짐승만도 못한 개 도살을 자행하는 사람들. 개 도살을 멈추게 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했다. 지난 27일 한 달간 진행됐던 국민청원은 참여 인원 21만여 명으로 현재 종료된 상태다. 국민청원은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한다. 현재 케어가 게시한 청원은 답변 대기 상태로 청와대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

케어는 8월에 이어 2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빠른 시일 내에 청와대가 답변해줄 것을 요구했다. 케어는 동물들의 존엄성을 확립하기 위해 동물 도살 실태를 정확하게 사회에 알리고, 여론을 바탕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가는 데 힘쓰고 있는 동물권 단체다. 케어의 관계자는 “현재 무분별하게 도살되고 있는 실태를 알리고 청원을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한편, 동물권리 보호 단체 케어는 28일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앞에서 모피 반대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퍼포먼스는 고통 속에 죽어간 동물들의 피를 연상케 하는 붉은 페이스페인팅을 한 채 모피와 ‘FUR FREE KOREA(개, 고양이 모피 반대 캠페인)’가 적힌 팻말을 들고 진행됐다.

개 도축 금지법은 이번에만 논란된 것은 아니다. 올해 6월 초복을 앞두고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10여 명의 의원들은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현재 경기도 성남시 모란 도축 시장 폐지를 시작으로 전국의 가축시장들이 폐지되고 있다.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모란 도축 시장에 남아있던 마지막 점포도 도축 시설을 자진 철거하고 영업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부산 구포가축시장의 한 개 고기 판매 점포의 입구. 식용 개들이 점포 앞 철창 안에 갇혀있다(사진: 취재기자 제정은).

부산시도 올해부터 가축시장의 폐지가 서서히 진행되고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지난 10월, 60년 된 구포가축시장을 없애고 반려동물을 위한 문화 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은 가축시장 상인들의 생계유지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며, 상인들의 반발도 거세다. 구포 가축시장 상인 A 씨는 “갑자기 장사를 접으라고 하고, 가축시장의 사진을 찍어서 여러 곳으로 나르니까 장사가 안된다. 그러면 우리는 뭘 먹고 살아야 하나”고 말했다.

정부와 시는 시장 상인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북구청과 함께 기존 구포가축시장 상인들을 위한 폐업보상, 소상공인특별자금 지원방안 등 각종 지원 대책을 마련해 지역 국회의원 및 시, 구의원 등과 함께 상인들을 설득해 완전히 가축시장을 없앨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취재기자 제정은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