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화제의 진미는 배우 감독 만나고 얘기 듣는 것...'BIFF 야외무대인사' 행사에 관객들 환호 일색

기사승인 2018.10.05  22:21:54

공유
default_news_ad2

- 일본 배우 타나카 슌스케, 배우 이나영, 장동윤, 김다미, 관객들 만나 함박 웃음 / 류효훈 기자

5일, 낮 12시부터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된 작품들의 출연진들이 ‘야외무대인사’로 관객들과 얘기를 나눴다. 태풍 ‘콩레미’가 다가오는 기미를 보여 거쎈 비바람이 불었지만, 영화인과 영화팬들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열기를 막기에는 부족했다.

이날 행사에는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이 원작인 <막다른 골목의 추억>, BIFF 개막작 <뷰티풀데이즈>, 지난 6월 개봉돼 인기를 끌었던 <마녀> 등의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해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야외무대인사에 참석한 관객들이 스크린 속에서만 보던 배우들을 보자마자 환호를 터트리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한일합작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주연을 맡은 배우 최수영을 비롯한 출연진들과 감독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주연인 일본 배우 타나카 슌스케와 배우 최수영, 그리고 감독 최현영의 모습(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타나카 슌스케가 인터뷰 도중 한국말로 "아이고"라고 외치자, 현장은 객석의 웃음이 터지면서 웃음바다가 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뷰티풀 데이즈>의 출연진들과 감독이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배우 이나영이 웃으며 사회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뷰티플 데이즈>의 신인배우 장동윤이 배우 이나영과 윤재호 감독으로부터 연기력을 극찬받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마녀>의 주연을 맡은 배우 김다미가 사회자의 질문에 웃으며 답하고 있다. 이 날 박훈정 감독은 마녀의 후속작이 나올 것이라고 얘기해 영화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김다미는 <마녀> 주연으로 캐스팅됐을 때 설렘과 긴장이 공존했다고 당시 소감을 전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이날 진행된 ‘야외무대인사’는 끝날 때마다 무대 위에서 포토타임을 가지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사진: 취재기자 류효훈).

한편, 6일에는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71회 칸 영화제를 사로잡은 영화 <버닝’>의 출연진들이 오후 3시 ‘오픈토크’로 관객을 만난다. 더불어 낮 12시부터 <아사코 I&II>의 ‘야외무대인사’를 시작으로 <공작>(낮 12시 30분), <행복도시>(오후 1시), <빵꾸>(오후 1시30분), <기도하는남자>(오후 2시), <미쓰백>(오후 4시 10분), <초연>(오후 4시 40분), <모어댄블루>(오후 5시 10분), <변산>(오후 6시 10분), <암수살인>(오후 6시 40분)이 관객들과 얘기를 나눈다.

취재기자 류효훈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