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잇단 항공기 기체결함 발견..."큰 사고 날라" 승객들 전전긍긍

기사승인 2018.07.19  20:04:14

공유
default_news_ad2

- 아시아나 닷새째 운항지연 사태 속 티웨이, 이륙 후 결함 발견해 회항 / 신예진 기자

최근 일부 항공사 기체서 결함이 발견돼 성수기 여행객들의 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아시아나는 기체 결함으로 일부 국제선 항공기 출발이 줄지어 지연돼 승객들의 불만이 고조됐다.

티웨이 항공은 지난 18일 기체 결함 문제로 곤욕을 치렀다고 19일 밝혔다. 문제의 항공기는 이날 오후 7시 35분께 180여 명의 승객을 태우고 대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떠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연결편 지연 문제가 발생하면서 30분가량 출발이 지연됐다.

이후 해당 항공기는 오후 8시 12분께 대구공항을 출발했다. 그러나 기체 창문 쪽에 공기가 새는 현상이 발견돼 출발 20여 분만에 회항했다. 승객들은 결국 대체 항공기를 타고 원래 출발시각보다 3시간여 지난 밤 10시 30분께 제주공항으로 출발했다.

일부 승객들은 이 과정에서 일정 취소에 따른 보상을 요구하며 크게 반발했다. 처음부터 지연 출발에다 이륙 후 회항까지 했기 때문. 다수의 언론에 따르면, 결국 탑승객 186명 중 성인 7명이 대체 항공기 탑승을 거부했다. 쏟아지는 불만에 티웨이 측은 보상 차원에서 소액의 택시비를 이용객들에게 줬다.

기내식 대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아시아나 항공도 기체 결함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비 불량으로 인한 기체 결함은 지난 15일부터 발생했다. 결함 이유는 브레이크 문제, 연료계통 문제, 엔진센서 문제 등으로 다양했다.

이처럼 결함 항공기가 대거 발생하자, 아시아나는 대체할 여유 항공기까지 부족해졌다. 결국 문제는 승객들의 출발 지연으로 이어졌다. 19일 기준 지연된 아시아나 여객기는 인천공항에서 로마행, 마닐라행, 런던행 등으로 출발 지연 시간은 각각 4시간 30분, 4시간, 2시간 30분이었다. 지난 18일 시카고행 비행기는 12시간 반 가량 지연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의 줄이은 기체 결함 사태를 두고 ‘예견된 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근 아시아나의 직원 처우가 악화되자 정비사 20명 가까이가 타 항공사로 이탈했던 것이다. 기체 정비는 정비사 2명이 비행기 이륙하기 전, 착륙한 후 실시한다. 그러나 현재 아시아나는 정비사 1명이 하루 평균 4~6대를 정비하는 것으로 언론들이 보도했다.

전직 정비사 김 씨는 노컷뉴스를 통해 "아시아나의 고장으로 인한 지연대란은 하루 이틀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부품을 확보해놓지 않거나 여유 항공기를 확보 않은 채로 지금처럼 가동률 100% 상황이 이어지면 (기체 결함이나 지연 소동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 15일부터 기체 결함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정상적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휴가철이 다가오자 성수기 여행객들은 항공기 안전에 대한 우려로 울상을 짓고 있다. 대학생 유모(21) 씨는 “안전하게 딜레이 없이 여행할 수 있는 방법은 없냐”며 “부모님께서 ‘비싸도 대형 항공사가 낫다’고 하셔서 갑질 문제 발생한 대한항공 대신 아시아나 티켓을 구매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유 씨는 “여행에 차질이 빚어질까 벌써 스트레스 받는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는 “다들 대형사고 발생해야 정신을 차릴 셈인가”라며 불만을 터트렸다. 네티즌 A 씨는 “아시아나 회항, 지연, 기체결함 정말 심각하다”며 “대체 항공기가 없으면 운항횟수를 줄이면 되는데 그것마저도 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토부의 감시가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네티즌 B 씨는 “승객들의 항공료는 어디다 둬서 돈이 없어 정비를 못한다는 말이 나오나”며 “욕심 많은 회장 때문에 직원들, 승객들까지 피해를 본다”고 짜증냈다. 그는 “승무원들을 뽑기 전에 더 많은 정비사를 채용하라”며 “여력이 안 되면 아웃소싱을 줘서라도 정비 인력을 갖춰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