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저스트 뮤직’ 왜 이러나...래퍼 씨잼·바스코, 대마초에 코카인, 엑스터시까지

기사승인 2018.05.29  23:02:06

공유
default_news_ad2

- 침묵하던 저스트 뮤직 "모든 분께 걱정 끼쳐 사과드린다" 29일 공개 사과 / 신예진 기자

마약 혐의를 받는 래퍼 씨잼이 강아지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사진: 씨잼 인스타그램).

배우 한주완의 마약 논란이 채 가시기 전에 ‘저스트 뮤직’의 래퍼 씨잼(류성민, 25), 바스코(신동열, 37)가 마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다. 이들의 소속사 저스트 뮤직은 침묵을 지키다 29일 공개 사과에 나섰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래퍼 씨잼과 바스코, 래퍼 A 씨와 프로듀서 등 총 8명을 대마초 소지 및 흡연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검거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 경찰은 씨잼과 바스코 등에게 대마초 등을 공급한 공급책을 조사하고 있다.

씨잼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연희동 자택 등에서 대마초를 10여 차례 흡연한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해 11월 같은 장소에서 향정신성 의약품(일명 엑스터시·MDMA)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바스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3차례 대마초를 흡연했다. 지난 2017년 중순께 엑스터시와 코카인을 한 번씩 투약한 혐의도 있다. 바스코는 씨잼과 같은 공급책을 통해 마약을 전달받았다고 한다.

경찰은 지난 4월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았다. 이에 씨잼 및 바스코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를 통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씨잼 등 피의자들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씨잼과 바스코 두 사람 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씨잼과 바스코의 마약 혐의는 지난 28일 저녁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한 소속사에서 두 아티스트가 동시에 마약 혐의를 받게 되자 팬들과 네티즌들의 실망과 탄식이 이어졌다. 그러나 소속사 저스트 뮤직은 묵묵부답이었다. 저스트 뮤직의 수장인 래퍼 스윙스는 평소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해왔던 터라, 일각에서는 “회피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씨잼의 경솔한 행동도 도마에 올랐다. 씨잼은 지난 2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는 글과 강아지를 안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당시 “어딜 들어가냐”는 팬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후 씨잼이 대마초 혐의로 검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저스트 뮤직은 29일 뒤늦게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저스트 뮤직은 “소속 아티스트 씨잼과 빌스택스(바스코)는 본인들의 행동을 인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회사 차원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리를 더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미스러운 일과 관련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저스트 뮤직은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가수의 마약복용 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사진: 저스트 뮤직 홈페이지).

저스트 뮤직의 공개 사과에도 실망한 팬들은 이들에게서 등을 돌리고 있다. 네티즌들은 “미국 래퍼가 멋있어 보여도 한국에서는 국내법에 맞게 살아야 한다”, “바스코는 애도 있으면서 한심하다”, “저스트 뮤직의 소속 가수들 전부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 “래퍼에 대한 편견이 생길 것 같다” 등의 쓴 소리를 쏟아냈다.

바스코의 팬이라고 밝힌 A 씨는 “바스코 형님 음반 사면서 꾸준히 응원했는데 정말 실망스럽다”며 “이름 바꾸고 음악스타일 바뀌어 가뜩이나 멀어지던 감정 이제는 확실하게 버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엑스터시, 코카인은 대마초보다 몇 배는 중독이 심한 마약으로 알고 있다”며 “아이에게 좋은 아빠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스트 뮤직은 2009년 설립된 힙합레이블로, 래퍼 스윙스가 대표다. 씨잼, 바스코, 한요한, 천재노창, 기리보이 등이 소속돼 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