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북정상회담 1보]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신호탄 쏘아 올렸다

기사승인 2018.04.27  10:19:47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국무위원장 역사적 첫 만남 성사…대성동초 화동·의장대 사열 / 정인혜 기자

남북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고 2018 남북정상회담을 열었다.

이날 판문점에 먼저 도착한 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을 직접 맞았다.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조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 역시 최초다. 손을 맞잡은 두 정상은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환담을 나눴다. 남북에 감돌았던 긴장감은 두 정상의 따뜻한 미소 아래 허물어졌다. 회담을 생중계한 아나운서들은 “어색할까 걱정했는데 상당히 자연스러운 모습”이라는 평을 내리기도 했다.

이어 깜짝 장면이 연출됐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북측으로 방향을 틀어 군사분계선을 통과한 것. 남북의 두 정상이 남북으로 오가는 장면이 연출됐다. 최종 리허설에서도 등장하지 않은 장면이었다. 당초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만 할 예정이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측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제공).

두 정상은 화동과 사진 촬영 뒤 전통의장대의 호위 속에 공식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측 의장대를 사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통의장대는 두 정상의 이동 중 남북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아리랑’을 연주했다. 이동하는 순간에도 두 정상은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다소 벅찬 듯 숨을 몰아쉬는 모습도 보였다.

이어 두 정상은 양측의 공식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우리 측 수행원들은 김 위원장의 손을 맞잡을 때마다 따뜻한 미소로 인사말을 건넸다. 북 측의 수행원들도 문 대통령과 밝은 모습으로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수행원과 악수를 할 때마다 김 위원장은 옆에서 수행원을 소개했다.

수행원들과의 기념 촬영을 뒤로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의 집으로 이동했다. 평화의 집으로 도보 이동하는 와중에도 두 정상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만연했다. 남북 대표단이 서로 다른 입구로 들어왔던 이전 회담과는 달리, 이번에는 두 정상이 함께 입장했다. 김 위원장은 평화의 집 1층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방명록에 서명했다. 방명록에는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라는 말이 담겼다. 김 위원장이 서명하는 동안 문 대통령은 옆에서 이를 지켜봤다. 두 정상은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가진 뒤, 회담장으로 입장했다.

두 정상의 역사적인 만남에 국회도 정쟁을 멈췄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한다”며 “대한민국이 세계의 중심이 되는 미래를 위해 간곡히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한 목소리로 남북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역사적 회담이 시작된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를 약속받아 진정한 평화가 열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