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저씨, 따따블" 카카오택시 수수료 내면 택시 더 빨리 보내준다

기사승인 2018.03.14  03:02:57

공유
default_news_ad2

- 카카오모빌리티, 유료 서비스 '우선 호출'· '즉시 배차' 도입...일부선 "사실상 요금 편법 인상" 반대도 / 신예진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13일 카카오 택시에 유료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택시에 유료 서비스를 도입한다. 유료 서비스 이용자는 카카오택시의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무료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한다. 그러나 일부에선 이같은 새 서비스가 사실상 택시비 인상과 같은 효과를 줄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13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우선 호출 기능은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에 우선적으로 호출을 요청해 사용자와 연결하는 방식이다. 이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했다. 택시를 잡기 어려운 연말이나 출퇴근 시간에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즉시 배차는 호출자를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이다. 기사가 사용자를 선택하지 않고 자동으로 배치된다. 따라서 승차 거부가 일어날 수 없다. 기존에는 호출을 보내도 택시기사가 수락해야만 배차가 이뤄졌다.

두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유료 호출 요금을 내야 한다. 해당 요금은 기존 콜비인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보다는 높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카카오 관계자는 “건당 우선 배차는 2000원, 즉시 배차는 5000원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금액은 유료화 효과를 살리면서 이용자들의 거부감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ZDNet Korea를 통해 "유료 서비스를 통해 배차가 완료되면 카카오T 플랫폼에 등록된 신용카드로 결제가 이뤄지게 된다"며 "결제 시점은 승객 하차 시점이 될 수도 있고, 배차 시점이 될 수도 있으며 이는 운임과 별개로 결제된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카카오택시를 자주 이용한다는 한 네티즌은 “현실적인 대책”이라며 “이렇게 해서라도 밤에 택시 잡을 수 있다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말에 지하철 끊기고 비 오는데 한 시간 넘게 택시 안 잡히면 그냥 웃돈 주고라도 택시 잡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네티즌들은 “웃돈에만 반응하는 기사들이 생기려나”, “돈 더 주고라도 탈 사람은 다 탄다”, “이용자도 포인트 적립 가능하게 해줬으면”, “우리나라는 언제 우버 도입하려나”, “실질적으로 택시 요금 편법 인상 아닌가?”, “대중교통 딱지는 떼게 될 듯” 등의 의견을 남겼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