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또 불거진 검찰 내 성추문, 이번엔 현직 수사관이 강제 추행

기사승인 2018.03.02  05:38:20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찰 조사단이 전수 조사 중 제보 확보...'성추행 무마 의혹' 최교일 의원은 비공개 소환 거부 / 신예진 기자

검찰은 1일 동료를 성추행한 현직 검찰 수사관을 입건했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 의혹을 시작으로 사회 각계에서 '미투 운동'이 터져 나오는 가운데 검찰이 최근 현직 검찰 수사관의 성추행 혐의를 포착해 입건했다. 수사관 입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1일 MBN에 따르면,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전수 조사하는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이날 수도권 소재 지청의 A 수사관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했다. A 수사관은 지난해 검찰공무원인 여성 직원을 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조사단은 내부 성범죄 사례를 제보받던 중 이메일을 통해 사건을 접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당시 대검찰청도 A 수사관을 감찰 중이었다. 조사단은 사건 파악 즉시 수사로 전환해 대검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았다. 조사단은 조만간 A 수사관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조사단의 비공개 소환을 거부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참고인 신분인 최 의원은 지금까지 비공개 소환 조사에는 응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그러나 이날 갑작스럽게 "응할 수 없다"며 태도를 바꾼 것. 법률상 참고인 출석을 강제할 수 없어 조사단의 진상 규명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최 의원은 지난 2010년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사건 ‘감찰 무마’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최 의원은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재직하고 있었다. 현재 최 의원은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사단에 꼼꼼한 수사를 주문했다. 이번 기회에 검찰 내부의 성추행, 성폭행 문제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것. 한 네티즌은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된 자들을 한 명도 빠짐없이 샅샅이 수사하길 바란다”며 “대대적인 검찰 물갈이로 신뢰할 수 있는 검찰로 재탄생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어찌 됐든 대한민국에 만연한 성추행, 성폭행 문제를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잡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밝은 사회,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회의 썩은 곳은 장소, 인물 상관없이 도려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