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트코인의 천국’ 발리, 가상화폐 사용 전면 중단...채굴과 거래는 허용

기사승인 2018.01.22  05:02:37

공유
default_news_ad2

-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가상화폐의 범죄 자금 조달, 돈세탁 악용 우려" / 신예진 기자

인도네시아 당국이 발리섬에서 가상화폐가 지급결제 수단으로 사용되는 것과 관련해 전방위적 단속에 나섰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세계적인 ‘비트코인의 성지’로 불리는 발리섬에 대해 인도네시아 금융 당국이 규제에 나섰다.

21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금융 당국이 발리 지역에서의 비트코인 사용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금융 당국은 지난 1일 지급결제 수단으로 가상화폐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는 별도로 규제하지 않았다.

당국의 이번 조치는 비트코인 투자 광풍으로 인한 버블 우려가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아구스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대변인은 “가상화폐 사용이 경제에 부정적 충격을 미칠 수 있고 국제 테러 조직과 범죄자 자금 조달 및 돈세탁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면서 “버블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환율 안정을 위해 2015년 자국 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거래에 루피아화를 사용하도록 의무화했다. 그러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사용은 규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특히 발리 지역은 비트코인으로 숙박과 쇼핑, 카페 이용까지 가능했다. 그러나 현재 경찰 단속이 시작되면서 비트코인 결제를 모두 중단했다고 한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차우사 이만 카라나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 발리 본부장은 “발리 지역은 그동안 비트코인 거래의 안식처로 여겨졌다”며 “인도네시아 내의 모든 거래는 루피아화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더 이상 암호 화폐를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하며 경찰 특별범죄 수사부와 함께 이를 더욱 철저히 단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의 결정에 고개를 끄덕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현실에서 사용할 수 없는 코인은 옛날 싸이월드 도토리만도 못한 것 아니냐”며 “말 그대로 가상일 뿐”이라고 혀를 찼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확하게 버블 우려가 아니고 탈세 우려다”라며 “우리나라도 비트코인으로 탈세하려는 사람들 다 잡아서 제대로 세금 매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각 나라의 규제로 비트코인의 장점이 빛을 발하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네티즌은 “비트코인의 가장 큰 장점이 환전하지 않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사용할 수 있는 것”이라며 “환전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전 세계 공통 화폐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