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용인 일가족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관 얼굴 공개

기사승인 2018.01.15  05:01:03

공유
default_news_ad2

- 경찰, 특례법에 따라 모자·마스크 떼고 언론에 공개…네티즌 "다른 흉악범들도 얼굴 공개해야" / 정인혜 기자

뉴질랜드 언론이 공개한 용인 일가족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관 얼굴(사진: 뉴질랜드 1news now 캡처).

경찰이 용인 일가족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관(35)의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김성관은 친어머니와 의붓아버지, 이부(異父) 동생 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4일 김성관이 점심식사를 하러 유치장으로 갔다가 식사 후 진술녹화실로 돌아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얼굴을 가릴 수 있는 모자, 마스크 등은 없었다. 이는 경찰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성관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 심사)에서 영장을 발부받으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조치는 중대하고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는 얼굴,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한 특정강력범죄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것. 

이날 다수 언론은 김성관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공개했다. YTN이 공개한 영상에는 취재진 앞에서 당황해 하는 김성관의 모습이 담겼다. 김성관은 짧은 스포츠 머리에 검은색 바지와 후드티를 입고 있었다. 양손은 포승줄에 묶여 있었고, 양말을 신지 않은 발은 슬리퍼 차림이었다.

김성관은 카메라 기자들을 의식한 듯 얼굴을 최대한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 반대쪽으로 고개를 돌리기도 했다. 진술녹화실로 돌아갈 때도 카메라에 찍히지 않으려 고개를 푹 숙이고 이동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은 채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성관은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2~5시 사이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돈을 목적으로 친모(55)와 이부 동생(14)을 살해하고, 같은 날 오후 8시께 강원 평창군의 한 국도 졸음쉼터에서 계부(57)까지 살해했다. 김성관은 범행 후 아내와 2세, 7개월 짜리 딸들을 데리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뉴질랜드로 출국했다가 뉴질랜드 현지 경찰에 과거 저지른 절도 혐의로 붙잡혔다. 법무부는 뉴질랜드 사법 당국과 협의해 지난 11일 김성관을 국내로 송환했다. 이후 강도 살인 등의 혐의를 적용해 지난 13일 구속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성관은 경찰에서 “오래 전부터 어머니를 죽이고 싶다는 생각을 하다가 범행 하루 이틀 전 실행에 옮기기로 결심했다”며 재산을 노린 계획 범행이었음을 시인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얼굴 공개 조치를 반겼다. 한 네티즌은 “반인륜적인 범죄와 아동과 부녀자들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얼굴 공개를 기본으로 해야 한다”며 “김성관 얼굴 공개는 백번 천번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흉악범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라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조두순, 인천 9세 여아 살인범, 고준희 양 친부와 내연녀가 주로 언급된다. 한 네티즌은 “다른 흉악범들은 가벼운 범죄라서 얼굴 공개 안 하나”라며 “선택적 공개하지 말고 흉악범들은 모두 다 얼굴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