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교육부, 대학생 학자금 대출금리 2.20%로 0.05%인하

기사승인 2018.01.03  05:40:19

공유
default_news_ad2

- "131만 명이 한 학기에 20억 원 부담 감소" 전망...생활비 대출 한도도 150만 원으로 증액 / 신예진 기자

교육부가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 금리를 낮췄다(사진: 교육부 홈페이지).

2018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 금리가 지난 학기의 2.25%에서 2.20%로 인하된다. 일반상환 학자금 생활비 대출 한도는 150만 원으로 증액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2일 이 같은 대출금리 인하 방침을 밝히며, 이번 조치가 대학(원)생의 이자 부담 완화를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치로 약 131만 명 학생들이 오는 1학기 동안 약 20억 원의 이자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 기준 금리 인상과 시중 은행 대출금리 인상 등으로 대내·외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상태다. 그러나 학자금 대출 이자 부담 완화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인 만큼, 정부의 대출 금리 완화 의지가 더 강했다.

이와 더불어, 일반 상환 학자금 생활비 대출은 2018학년도 1학기부터 최대 150만 원으로 확대된다. 학생들이 고금리 대출을 받지 않도록 정부에서 적정 수준의 생활비를 지원하는 것. 지난해 2학기까지는 매 학기 100만 원이 최대 한도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조선일보를 통해 “국가장학금 및 학자금 대출 저금리 지원 등을 통해 학생·학부모의 등록금 마련 및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을 줄임으로써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고맙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한 네티즌은 “금융시장이 불안정하고 변수가 많지만 학생들에게는 낮은 금리로 고정 대출해 주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보인다”고 이번 발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사회가 조금씩 변화하면서 서민들이 숨통을 쉬게 됐다”며 “사회 초년생들에겐 (금리 인하) 0.05%도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네티즌들은 “이자 부담 줄어서 좋다”, “국민의 정부 환영합니다”, “무소식보단 희소식이다”, “등록비를 내리는 문제와는 별개로 좋은 소식”, “학자금 대출 덕에 대학 졸업하고 취업했다” 등의 긍정적인 댓글들을 남겼다.

한편,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오는 3일부터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사용해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www.kosaf.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등록금 대출은 4월 25일까지, 생활비 대출은 5월 4일까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과 콜센터(☎1599-200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국 현장지원센터에서는 방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