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평창 롱패딩 대유행, 품절 사태...노스페이스에 이은 신종 등골 브레이커?

기사승인 2017.11.24  16:08:38

공유
default_news_ad2

- / 영상기자 박송희

스포츠 경기를 보면 벤치에 앉아 있는 대기 선수들이 입고 있는 긴 패딩 점퍼가 있다. 이것을 롱패딩이라고 하는 모양이다. 최근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인정한 '평창 롱패딩'이 날대 달린 듯히 팔리고 있다고 한다. 이번 겨울은 대한민국이 롱패팅 물결을 이루고 있다. 롱패딩이 유행의 중심에 선 것이다. 개중에는 상당히 비싼 브랜드 제품도 있는 모양이다. 과거 중고등학생들이 입고 있는 노스페이스의 가격대로 서열을 가렸다는 현상이 재발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시빅뉴스가 롱패팅 열풍을 취재했다. 

영상기자 박송희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